콘텐츠바로가기

임은경 캐스팅 비화, 이병헌 팬 사인회 갔다가…'깜짝'

입력 2015-07-27 17:43:31 | 수정 2015-07-27 17:43: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외법권 임은경 / 임은경 (사진=진연수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치외법권 임은경 / 임은경 (사진=진연수 기자)


치외법권 임은경

'치외법권' 제작보고회에 임은경이 참석해 화제인 가운데, 임은경의 캐스팅 비화가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외법권'(신동엽 감독)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임창정, 임은경, 장광, 최다니엘 등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임은경의 캐스팅 비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TTL 소녀'로 방송계에 첫 등장한 임은경은 신비주의로 인해 처음에는 정체가 공개되지 않았다. 광고주인 SK텔레콤과 박명천 감독 등 광고 제작진은 철저하게 그를 숨겼지만, 임은경은 얼마 가지 않아 정체를 드러냈다.

임은경은 광고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서도 설명이 각기 달랐다. 언론은 그가 한 케이블채널 음악프로그램에 잠깐 출연한 것이 계기가 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광고계 관계자는 이병헌의 팬 사인회에 갔다가 모델 에이전시 관계자에게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한편, ‘치외법권’은 분노조절이 안 되는 프로파일러와 여자에 빠진 강력계 형사가 범죄조직 보스를 잡기 위해 무법수사팀으로 엮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액션 영화다.

영화 ‘치외법권’은 오는 8월 27일 개봉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