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역시 이정재, 강력한 존재감으로 흥행 이끌어

입력 2015-07-28 09:15:00 | 수정 2015-07-28 09:1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이정재가 전작 <도둑들><신세계><관상>에 이어 영화 <암살>(제작 (주)케이퍼필름/ 제공배급 (주)쇼박스/ 감독 최동훈)까지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메소드 연기를 선보여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영화 <도둑들>(2012)을 시작으로 <신세계>(2013), <관상>(2013)까지 유독 강력한 존재감의 캐릭터를 연기한 작품에서 흥행을 일궈냈던 이정재의 흥행 공식이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영화 <암살>로 그 흥행 불패를 이어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정재는 지난 세 작품에서 모두 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스펙트럼을 넓혔다. <도둑들>에서는 목적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이용하는 도둑 '뽀빠이'를, <신세계>에서는 범죄 조직에 잠입해 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경찰 '이자성'을, <관상>에서는 왕위 찬탈을 위해 조카를 죽이려는 야심가 '수양대군' 역을 맡은 이정재는 매번 자신의 매력을 버무린 색다른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흥행을 이끌었다.

특히, <관상>에서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야망과 광기로 사로잡힌 '수양대군'의 모습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 관객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백상예술대상, 청룡영화상 등 그 해 시상식을 휩쓸며 믿고 보는 연기 잘하는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지난 22일 개봉해 올해 한국영화 흥행기록을 다시 쓰고 있는 영화 <암살>에서 역시, 이정재는 인상적인 캐릭터로 메소드 열연을 펼쳐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선과 악을 넘나드는 임시정부대원 '염석진' 역을 맡아 높은 캐릭터 완성도를 선보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것. 이정재는 영화 전반에 걸쳐 가장 극적인 변화를 겪는 인물인 '염석진'의 복잡한 심리 묘사를 섬세하고 입체적으로 표현해내 극찬을 받고 있다. 이러한 '염석진' 캐릭터에 대해 이정재는 "그는 비록 악인이지만 당시를 살았던 우리들의 얼굴이자, 흉터 같은 존재라고 생각했다. 그만큼 제대로 악독하게 연기해야만 독립군들의 모습이 잘 드러날 거라 생각해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며 역대급 열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암살> 속 이정재를 본 관객들은 “<암살>에서 이정재 인생 연기, 인생 캐릭터 볼 수 있다", "이정재는 진짜 천의 얼굴. 캐릭터 대박!”, “염석진은 오직 이정재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이다", “믿고 보는 이정재 연기력 이 정도일 줄이야. 나쁜데 진짜 너무 멋있다” 등 극찬을 쏟아내며 폭발적인 호응을 보내고 있다.

장르를 넘나들며 매 작품 진일보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이정재. 전작들에 이어 영화 <암살>에서도 압도적인 열연으로 호평 받고 있어 흥행 불패를 이끌어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