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은, 알고보면 200% 노력파 배우

입력 2015-07-28 16:23:03 | 수정 2015-07-28 16:2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김정은이 MBC '여자를 울려’의 촬영 현장 공식 사기 충전 메이커로 활약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심도 깊은 감정 열연으로 주말극장을 울고 웃게 하는 김정은(정덕인 역)이 실제 현장에서도 분위기를 이끄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

극 중 김정은이 분한 정덕인 캐릭터는 학교폭력으로 인해 아들을 하늘로 먼저 떠나보낸 짙은 모성애는 물론, 가해자의 아버지인 남자를 사랑하게 된 참혹한 심정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가슴마저 애잔케하고 있다.

이처럼 쉽지 않은 감정선의 연기로 인해 정신적인 소모가 상당하다는 김정은은 현장에서도 남다른 몰입력을 선보이고 있어 현장 스태프와 후배 배우들에게도 큰 귀감이 되고 있다고.

무엇보다 김정은은 연이은 무더위 속 촬영 강행군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되려 파이팅을 주도하며 현장을 이끌고 있어 더욱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작품과 캐릭터에 혼신의 힘을 쏟고 있는 김정은의 활약상이 남은 전개를 통해 안방극장을 어떻게 사로잡게 될지 기대감을 조성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