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썸남썸녀 채정안, 채연과 방송 중 과감한 상의 탈의…'아찔한 노출'

입력 2015-07-29 05:27:00 | 수정 2015-07-29 09:45: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썸남썸녀 채정안 썸남썸녀 채정안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썸남썸녀 채정안 썸남썸녀 채정안 / SBS 방송 캡처


썸남썸녀 채정안

배우 채정안이 '썸남썸녀' 종영 소감을 전한 가운데, 과거 그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SBS 예능프로그램 '썸남썸녀'에서 채정안은 채연, 나르샤와 마사지 데이트를 즐겼다.

당시 마사지를 받던 채정안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등이 넓은 남자가 좋다"고 말했다.

이에 채연도 공감을 하며 "나도 어깨 깡패랑 등 깡패가 좋다"고 답했따.

한편 28일 마지막 방송 이후 채정안은 "너무 오랜만의 예능프로그램이라 걱정반 우려반의 마음을 안고 시작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고, 덕분에 나 자신을 좀 더 편하게 내려놓을 수 있었다. 대중들과 더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어서 좋았고, 많은 추억을 얻어 가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다시 한번 시청자분들과 '썸남썸녀' 제작진, 출연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앞으로 배우로 작품에서 좋은 연기,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