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영애, 과거사진 보니 '모태 미녀' 입증…태어날 때부터 '럭셔리'

입력 2015-07-29 07:32:00 | 수정 2015-07-29 11:3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영애 / 온라인 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이영애 / 온라인 커뮤니티


이영애

배우 이영애가 쌍둥이와 함께 한 화보가 공개된 가운데, 과거 사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태어날 때부터 고급스러웠던 이영애 과거"라는 제목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이영애의 유년기부터 대학 졸업 사진까지 담겨 있다. 특히 또렷한 이목구비가 크면서도 그대로 이어져 모태 미녀임을 입증시켰다.

한편 이영애는 JLOOK 8월호를 통해 "오랜 휴식 기간 동안 아내로서, 엄마로서 살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북한강 줄기 끝에 자리한 문호리에서 네 번째 여름을 보냈고 있다. 덥고 지치는데다 피부에도 안 좋은 여름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는데 이곳에서 생활하며 점점 좋아하는 계절이 됐다"며 "곧 새로운 작품 '사임당, the Herstory'을 통해 인사드리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