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약품, 베링거인겔하임과 폐암 항암 신약 수출 계약 '8000억 규모'

입력 2015-07-28 21:45:30 | 수정 2015-07-28 21:4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미약품

한미약품이 독일 베링거인겔하임과 8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한미약품은 28일 독일 베링거인겔하임과 7억3000만달러(약 8400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기술이전 내용은 EGFR 돌연변이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내성표적 폐암신약(HM61713)이다.

한미약품은 임상시험, 시판허가 등에 성공할 경우 계약금 5000만 달러(약 582억7500만원) 외에 단계별 마일스톤 6억8000만달러(약 7925억원)를 별도로 지급받는다.

내성 표적폐암신약인 HM61713은 암세포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물질인 EGFR 돌연변이만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며 기존 치료제 투약 후 나타나는 내성 및 부작용을 극복한 3세대 내성표적폐암 신약이다. HM61713의 안전성 및 종양 감소 효과에 대한 1/2상 임상시험 중간 결과는 지난 5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공식 발표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