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영구-신재은 부부, 아들이 '상위3% 영재'라 매일 싸워…'깜짝'

입력 2015-07-29 16:48:20 | 수정 2015-07-29 16:50:09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영재발굴단' 조영구 아들 영재기사 이미지 보기

SBS '영재발굴단' 조영구 아들 영재


29일 방송되는 '영재발굴단'에서는 리포터 조영구 부부의 아들 조정우 군에게 어떤 교육법이 좋을지, 영재 교육법에 대해 알아본다.

조영구는 영재 아들 때문에 매일 아내 신재은과 다툰다

조영구는 '영재발굴단'에 직접 전화를 걸어 "아들이 초등학교에 입학하자 아내가 갑자기 방송을 그만두고 매니저처럼 아들 뒤만 졸졸 따라다니며 아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영구의 아들 8살 조정우 군은 6살 때 이미 상위 3%에 드는 영재 판정을 받았다.

조정우 군은 초등학교에 들어간 지 5개월 만에 공부면 공부, 예체능이면 예체능 모든 분야의 상장을 휩쓸어 오고 있다.

엄마 신재은은 "주변 엄마들이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왜 일을 그만두는지 이해하지 못했는데 정우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그동안 일하느라 몰랐던 아이의 뛰어난 재능을 발견하게 되자 일을 그만두지 않을 수가 없었다"며 방송을 쉬고 종일 아들의 스케줄만 관리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초등학교 1학년은 1학년 답게 교육하고 키워야 한다"는 아빠 조영구와 "재능있는 아이는 그 재능을 더 발전시킬 수 있게 신경을 써줘야 한다"는 엄마 신재은의 교육관이다.

과연 누구의 말이 맞는 것일까? 조영구 부부에게 어떤 해결책을 제시해 줄 수 있을까?

29일 방송되는 '영재발굴단'에서 확인해 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