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서장훈 “영화 ‘프리티우먼’ 속 호텔, 직접 가보니 실망"

입력 2015-07-30 01:27:00 | 수정 2015-07-30 01:2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이슈리뷰 토크쇼 ‘썰전’의 2부 경제 이슈 코너 ‘썰쩐’에서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최근 호텔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는 이슈를 가지고 이야기를 나눈다. ‘썰쩐’의 MC 김구라, 최진기, 서장훈, 장도연, 신동헌은 특히 최저가 호텔로 휴가를 떠나는 쌈짓돈 절약법과 호텔의 경제학에 주목했다.

서장훈은 해외 체인 호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영화를 보고 직접 찾아갔던 LA의 호텔에 크게 실망했던 경험담을 늘어놓았다. 그는 “어릴 때 봤던 영화 ‘프리티우먼’에서 줄리아 로버츠가 묵었던 호텔에 갔었는데, 그곳이 유명 체인호텔로 바뀌면서 영화 속 모습과 많이 달라져 실망했다. 가격도 굉장히 비쌌는데, 특히 침대가 너무 물렁물렁해서 허리가 반 접어진 채로 잠을 잔 것 같다”고 말해 큰 웃음을 주었다.

그밖에, 새로운 형태의 숙박 서비스와 공유경제에 대한 이야기는 목요일 밤 11시, JTBC ‘썰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