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정' 김민서, 독설+오만+가증+계략 '악의 집대성'

입력 2015-07-29 17:28:26 | 수정 2015-07-29 17:28: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민서가 전무후무한 악행들을 자행하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몰아넣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최정규/ 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32회에서는 정명(이연희 분)과 인조(김재원 분), 그리고 인조의 승은나인인 여정(김민서 분)의 갈등이 극으로 치솟으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정명은 정상궁(김영임 분)의 뺨을 때리는 등 오만 방자한 행동을 일삼는 여정을 징벌하는 초강수를 뒀다. 이에 매질을 면치 못한 여정은 이를 악물며 ‘두고 보자. 내가 오늘의 이 수모를 잊을 줄 알더냐. 백 배로 천 배로 갚아줄 것이다’라고 다짐하며 정명을 향한 분노를 폭발시켰다.

여정은 자신이 징벌을 당했다는 소리를 듣고 한달음에 달려온 인조 앞에서 가증스러운 눈물을 흘리며, 정명을 향한 인조의 분노에 불을 지폈다. 여정은 인조에게 피멍 든 종아리를 은근히 보이며 “공주가 왜 이리 했겠습니까? 전하께 보란 듯이 제 힘을 과시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소인은 공주가 전하를 욕보인 것을 참을 수가 없사옵니다. 그것이 생살을 찢는 아픔보다 더 치욕스럽고 분하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조의 품에 와락 안기며, 그야말로 인조를 구워삶는 여우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더욱이 여정은 자신을 찾아온 김자점(조민기 분)이 정명에게 복수하는 것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자 “지금 당장 그년을 찢어 죽이지 않으면 죽을 것 같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점은 회의적인 모습으로 일관했고, 이에 직접 인조에게 “이대로가면 언제 공주가 전하를 또 욕보일지 모릅니다. 그러고도 남을 계집이니 당장에 죽일 방도를 찾아야 합니다 전하”라고 말하며 정명에 대한 복수를 종용했다. 이어 포도대장 이괄(유하복 분)을 찾아가 포도청의 기찰로 정명에게 역모누명을 씌우는데 이용하라는 인조의 은밀한 명령을 전했다. 이로 인해 정명의 사람들인 옥주(황영희 분)와 은설(현승민 분)이 역모누명을 쓴 채 포청에 잡혀가고, 정명에게 역모혐의가 드리워지면서 긴장감을 극으로 끌어올렸다.

여정은 윗전에게 폭언을 일삼는 안하무인의 태도부터 시작해 가증스러운 눈물연기까지 섭렵하며 그야말로 악녀 끝판왕의 모습으로 분노지수를 높였다. 또한 여정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 수 있는 표독스러운 눈빛은 살얼음 같은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극을 한층 흥미진진하게 만들고 있다. 더욱이 지금까지 자점의 지시에 따라 악행을 해온 여정이 인조의 총애를 등에 업고 직접 중상모략을 꾸미는 등 그의 악랄함이 한층 진화되고 있어, 향후 피 바람을 불고 올 정명과 여정의 맞대결에 기대감을 높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