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지, 고열로 쓰러져 입원…"과로와 스트레스가 원인"

입력 2015-07-29 21:18:04 | 수정 2015-07-29 21:18: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지 고열로 쓰러져 입원 / 신지 고열러 쓰러져 입원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신지 고열로 쓰러져 입원 / 신지 고열러 쓰러져 입원 (사진 = 한경DB)


신지, 고열로 쓰러져 입원…"과로와 스트레스가 원인"

신지가 고열로 쓰러져 입원했다는 소식이 화제다.

29일 신지의 소속사 측은 "고열이 있던 신지가 오늘 아침 스케줄을 위해 집에서 나오다가 쓰러졌다"며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입원해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지가 코요태 활동과 쿨의 객원 보컬 활동, 솔로 음반 준비 등으로 과로하고 스트레스를 받은 것 같다"며 "다행히 신우신염이 재발한 건 아니라는데 정확한 의료진 소견을 들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오늘과 내일 스케줄을 취소했고 이후 건강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되면 일정을 재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지는 고열로 쓰러지며 이날 예정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신지는 지난 24일 트로트 싱글 '두근두근'을 발표해 활동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