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女 35명 "빌 코스비에게 성폭행 당했다"

입력 2015-07-29 01:59:44 | 수정 2015-07-29 01:59: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빌 코스비 / 사진=뉴욕매거진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빌 코스비 / 사진=뉴욕매거진 홈페이지


배우 겸 코미디언 빌 코스비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35명이 잡지의 표지모델로 등장하자 동시에 빌 코스비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미국 시사주간지 뉴욕매거진은 27일(현지시간) 의자에 앉아 있는 35명 여성의 흑백사진을 표지에 실었다. 이 매거진은 “코스비가 나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는 이들과의 인터뷰를 게재하고, 이중 6명의 인터뷰 동영상은 웹사이트에 올렸다.

빌 코스비는 지난해부터 수십 명의 여성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비난과 고소를 당했지만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성폭행하려는 의도로 필라델피아 템플대 전 직원에게 진정제의 일종인 퀘일루드 3알 반을 줬다고 시인하는 발언이 최근 공개되면서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이 직원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빌 코스비는 2005년 법정에서 이같이 진술했고, 최근 뉴욕타임스(NYT)는 코스비와 이 여성의 변호인이 주고받은 대화 녹취록 사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