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땅콩회항' 조현아, 교도소 수감 중 한 남자가…'구치소 편의 포착'

입력 2015-07-29 09:04:33 | 수정 2015-07-29 11:0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현아 구치소 편의
조현아 구치소 편의 조현아 구치소 편의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조현아 구치소 편의 조현아 구치소 편의 / 사진 = 한경DB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땅콩회항' 사건으로 구속됐을 당시 브로커의 제안을 받아들인 정황이 포착됐다.

서울남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최성환)는 염모(51)씨를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염 씨는 조 전 부사장 측인 한진에 '법조계에 아는 사람이 많으니 편의를 봐 줄 수 있다'고 접근했고, 서울남부구치소에 '조 전 부사장에게 운동과 면담을 자주 시켜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조사 결과 염씨는 조 전 부사장이 지난 5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진렌터카의 정비 용역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염씨가 실제로 조 전 부사장에 대한 편의를 제공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