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개그맨 김용, 月 3000만원씩 벌다가 '20억대 사기' 당하더니…

입력 2015-07-30 10:50:12 | 수정 2015-07-30 10:5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용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용 / SBS 방송 캡처


개그맨 김용이 20억 대 규모의 사기를 당한 사실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사기를 당한 연예인들을 소개하면서 김용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기 개그맨으로 한 달에 3천만원 이상 벌어들이던 김용은 인터뷰에서 "총 20억원의 사기를 당했다. 당시 누군가 갈매기를 양식하겠다는 말에 2천만원을 투자했다. 또 남극에서 펭귄을 양식하겠다고 해서 투자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잘 사는 연예인 상위1%는 사기를 당하지 않는다. 99%가 못 살다 보니깐 어쩔수 없이 생활고 때문에 그렇다. 연예인이라 얼굴 장사 하는거다"고 설명했다.

또 법적 대응을 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창피하고 이미지에 큰 타격이다. 연예인들이 법률적 문제에 굉장히 약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