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령 발언 논란, 14살 연하 남편 신동욱까지…"70년 됐는데 과거에만 집착"

입력 2015-07-31 05:39:00 | 수정 2015-07-31 10:5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령 발언 논란 박근령 발언 논란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령 발언 논란 박근령 발언 논란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박근령 발언 논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씨의 발언이 논란이 된 가운데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의 발언 또한 주목되고 있다.

신동욱 총재는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70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과거의 나무에만 집착해 미래의 숲으로 나아갈 수 없다면 불행한 일"이라며 "종전 70주년을 맞이하여 한일역사문제를 대승적 차원에서 양국이 갈등해소를 위해 유연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또 "한일역사문제의 갈등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61만 명의 일본교포는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가"라고 물으면서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는 일본교포를 위해 대변하는 정치인도 평론가도 정당도 없다는 게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앞서 박근령 씨는 일본 언론과의 대단에서 "일본에 위안부 문제 사과를 계속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천황까지 합해서 네 번이나 공식적으로 사과했는데"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