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원, '해킹팀'에 카카오톡 감청기능 추가 요구 주장 제기

입력 2015-07-30 14:29:00 | 수정 2015-07-30 14:2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가정보원이 이탈리아의 해킹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인 '해킹팀' 측에 카카오톡 감청 기능을 추가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주장이 30일 제기됐다.

국정원에 해킹 소프트웨어 RCS를 공급한 '해킹팀'을 처음 폭로했던 캐나다 토론토 대학의 비영리 연구팀 '시티즌랩'의 빌 마크작 연구원은 30일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와 비영리 사단법인 '오픈넷'이 주최한 '국정원 해킹사태 해결을 위한 토론 및 백신 프로그램 발표회'에 패널로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마크작 연구원은 이날 행사에 영상회의 방식으로 행사에 참여, 카카오톡 해킹 여부와 관련해 "'해킹팀' 직원이 한국에서 국정원측과 면담을 진행했는데 국정원은 카카오톡 감청 기능을 더해주면 좋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해킹팀'이 실제 그 기능을 보유한 'RCS'를 만들어 공급했는지 정보는 없다"고 말했다.

또한 마크작 연구원은 국정원이 해킹프로그램 '리모트컨트롤시스템(RCS)'의 실시간 감청 기능에 관심을 보였고, 이동통신사를 이용한 감청 가능성을 문의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