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스트' 윤계상, 아니 이럴수가!…박예진과 호텔방서 포착

입력 2015-07-30 17:11:08 | 수정 2015-07-30 17:1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라스트' 윤계상-박예진기사 이미지 보기

/JTBC '라스트' 윤계상-박예진


배우 윤계상과 박예진이 시청자들을 제대로 심쿵하게 만들 것을 예고했다.

31일 방송되는 JTBC 금토미니시리즈 '라스트'에서 지하세계의 판도를 뒤흔들고 있는 윤계상(장태호 역)과 VVIP 고객을 접대하는 더 클럽의 마담 박예진(서미주 역)이 한 호텔방에 같이 머무른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31일 방송되는 '라스트' 3회의 한 장면으로 온 얼굴이 상처투성인 태호(윤계상 분)와 그의 앞에서 가운을 벗는 미주(박예진 분)의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이들이 어떤 일에 연루돼 한 날 한 시, 호텔방에 같이 있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지난 주 방송에서 종구(박원상 분)의 폐차장에서 짤막한 만남을 가졌던 것이 전부였기에 함께 한 방에 있는 모습은 호기심과 상상력을 무한 자극한다.

드라마의 한 관계자는 "이 장면을 계기로 태호는 미주가 지하세계에선 어떤 인물이고, 어떤 일을 하는지 정확하게 간파하는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해 본방송을 향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라스트' 지난 방송에서는 서울역 사각지대에 형성된 지하세계의 면면을 드러내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노숙자들이 조직적으로 활동하며 모은 돈을 상납하는 피라미드 서열 구조는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에 지하세계에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다크호스 윤계상(장태호 역)이 어떤 악전고투를 펼치며 서열정복에 나서게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윤계상을 향한 박예진의 위험한 도발이 펼쳐질 JTBC 금토미니시리즈 '라스트' 3회는 31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