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기하·관객 폭행' 강한친구들, 사과문 발표 "피해 입은 분, 직접 찾아 뵙겠다"

입력 2015-07-30 17:56:00 | 수정 2015-07-30 17:5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한친구들 / 강한친구들 사진=강한친구들 공식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강한친구들 / 강한친구들 사진=강한친구들 공식 홈페이지


강한친구들

경호업체 강한친구들 측이 안산M밸리록페스티벌에서 있었던 가수 장기하와 관객 폭행 논란에 관련해 공식사과문을 발표했다.

강한친구들 대표 채규칠은 3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안산M밸리록페스티벌’의 안전 관리 총책임자로서 본 행사에 참여 하신 모든 관객 여러분께 사과 드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26일 저녁 7시 30분경 안산 M밸리록페스티벌 빅탑 스테이지 주변에서 모터헤드 공연이 진행되던 중 예기치 못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페스티벌 현장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함에도, 이와 같은 사태가 초래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채규칠은 “강한 친구들은 본 사태의 해결을 위해 피해 입은 분을 직접 찾아 뵙고 정중한 사과와 함께 회복을 위한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겠다”며 “안전 관리 문제로 안산 M밸리록페스티벌에 누를 끼친 점에 대해 이번 행사를 공동 주관하는 CJ E&M과 나인ENT 측에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또, “강한 친구들은 성숙한 관람 문화를 보여주신 관객 여러분 및 행사 관계자 분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를 위해 전 소속 직원의 안전 관리 교육 강화에 힘쓰겠습다”고 덧붙였다.

앞서 장기하는 26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 바람향기테마파크에서 열린 ‘안산M밸리록페스티벌’(이하 밸리록페)에서 오후 7시 20분부터 시작된 모터헤드의 공연을 관람했다. 장기하는 열광한 관객들과 슬램을 했고 경호원은 이를 제지하기 위해 장기하를 끌어 내리며 손목에 차고 있던 아티스트 팔찌를 끊고, 욕설을 하며 공연장 밖으로 끌고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강한친구들은 사과를 전했고 폭행 사건이 일단락 되는가 싶었지만 해당 경호업체 직원이 개인 SNS에 자신의 억울함을 주장하여 논란이 재점화됐다.

이후 경호원들의 난폭한 행동에 대한 네티즌들의 증언이 이어졌고 강한친구들 측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강한친구들 사과문 발표에 네티즌들은 "강한친구들 사과문 발표, 확실한 직원교육 필요할 듯", "강한친구들 사과문 발표, 경호업체가 상해를 입히다니", "강한친구들 사과문 발표, 앞으로 이런 논란 없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