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현중 전 여자친구 입장 표명, 과거 허지웅 발언 '눈길'

입력 2015-07-31 02:13:11 | 수정 2015-07-31 02:13: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김현중 전 여자친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김현중 전 여자친구 제공


김현중 전 여친이 입장을 밝힌 가운데 과거 허지웅이 김현중에게 돌직구를 날렸던 모습에 새삼 눈길이 모인다.

과거 방송된 JTBC '썰전-예능심판자'에서는 배우 김수현의 소속사인 '키이스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박지윤은 가수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 임신설을 언급하며 "올 초 백진희와 열애설이 있었던 박서준, 불법 외환 거래 연루 의혹에 휩싸였던 한예슬도 '키이스트' 소속이다. 이래저래 바람 잘 날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지윤은 "이 와중에 '키이스트'를 살린 건 김수현"이라며 "김수현의 '프로듀사' 캐스팅 소식으로 '키이스트'의 주가가 급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에 허지웅은 "김현중이 '키이스트'의 밑 빠진 독이라면, 김수현은 그 독에 영원히 물을 퍼 담고 있는 바가지"라고 비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