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대구역 환승센터 붕괴, 근로자 12명 7미터 아래로 추락해…'끔찍'

입력 2015-07-31 19:51:26 | 수정 2015-07-31 19:51: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대구역 환승센터 / 동대구역 환승센터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동대구역 환승센터 / 동대구역 환승센터 사진=YTN 방송 캡처


동대구역 환승센터

동대구역 환승센터가 붕괴해 근로자 12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오전 대구광역시 동구 신암동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 공사현장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상판 일부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는 지하주차장 공간인 지하 6층 상판에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하던 중 오전 11시 6분쯤 상판 일부가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져 내리면서 일어났다. 전체 넓이는 약 33㎡로 그 중 절반 가량인 15㎡가 무너져 내렸다.

사고로 콘크리트 작업을 하던 노동자 12명이 7미터 아래로 떨어져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장에 출동한 동대구소방서에 따르면, 부상당한 노동자 12명은 파티마병원과 경북대병원 등으로 분산 수용됐다. 이 중 7명은 골절상 등 중상이고 5명은 경상으로 알려졌다.

동대구역 환승센터 붕괴사고에 네티즌들은 "동대구역 환승센터 붕괴사고, 사망자 없어서 다행", "동대구역 환승센터 붕괴사고, 앞으로 이런 일 없길", "동대구역 환승센터 붕괴사고, 아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