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아이유 지적에 불만 "어린애가 빡빡하네"

입력 2015-08-01 20:33:48 | 수정 2015-08-01 20:3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아이유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아이유



'무한도전' 아이유가 박명수와 함께 녹음을 시작했다.

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박명수와 아이유는 극적 타협에 성공, 본격적인 녹음 작업에 들어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 등장한 아이유는 자작랩을 준비했다. 하지만 박명수는 쉽게 랩을 소화하지 못했다. 이에 박명수는 작곡가와 함께 밖에 나가서 연습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이유 역시 박명수에게 고마움을 표했고 좋은 곡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이어 본격적인 녹음에 들어가자 아이유는 프로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박명수가 녹음실에 들어가 노래를 부르자 아이유는 단 한 글자까지 신경썼다.

이에 박명수는 “그냥 가자. 어린애가 빡빡하다”고 불만을 표하면서도 결국 아이유의 뜻에 따랐다. 아이유 역시 웃으면서 할 말은 다 했지만 최대한 예의있게 박명수의 마음을 움직여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아이유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아이유 대박" "무한도전 아이유 최고다" "무한도전 아이유 랩도 잘하네" "무한도전 아이유 훈훈하다" "무한도전 아이유 귀엽네요" "무한도전 아이유 박명수 잘어울림" "무한도전 아이유 기대된다" "무한도전 아이유 과연 무슨 곡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