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4' 산이, 판정번복에 대한 입장은? "100% 실제상황"

입력 2015-08-01 21:26:56 | 수정 2015-08-01 21:37: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페이스북/산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페이스북/산이



'쇼미더머니4' 프로듀서 산이가 판정 번복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쇼미더머니4' 프로듀서로 활동 중인 산이는 1일 오후 각각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전파를 탄 '쇼미더머니4' 방송분은 제작진의 연출의도에 의해 수정되지 않은 100% 실제상황이었습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산이는 "팀별 음원미션에서 내린 첫 판단은 '쇼미더머니4'에 참여하기로 결정한 순간부터 지키고자 했던 일관성에 어긋나는 것"이었다며 "음원미션 심사결과를 번복하는 사태에까지 이르게 된 것에 대해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뿐이다"고 밝혔다.

또한 산이는 블랙넛과 한해의 합격 번복으로 인해 불거진 논란에 대해 "우리의 부족함으로 인해 피해봤을 지코, 팔로알토 팀의 멤버 모두와 한해와 블랙넛을 포함한 모든 출연진과 제작진, 시청자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한편, '쇼미더머니4' 제작진은 이 같은 논란과 관련, "제작진은 버벌진트와 산이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주고자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쇼미더머니4' 산이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쇼미더머니4 산이 안타깝네" "쇼미더머니4 산이 아쉬운 결정" "쇼미더머니4 산이 대체 왜 그랬지" "쇼미더머니4 산이 이해가 안간다" "쇼미더머니4 산이 이유가 궁금" "쇼미더머니4 산이 깔끔한 사과다" "쇼미더머니4 산이 번복은 아닌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