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여객기 2대, 드론과 충돌 위기…착륙 직전 맞닥뜨려 '아찔'

입력 2015-08-02 10:35:38 | 수정 2015-08-02 10:35: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여객기 2대 / 미국 여객기 2대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여객기 2대 / 미국 여객기 2대 사진=YTN 방송 캡처


미국 여객기 2대

미국의 민간 여객기 2대가 무인기(드론)과 충돌 위기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관제탑에 사전 고지가 없는 상황에서는 무인기가 공항으로부터 5마일(8킬로미터) 바깥에서만 운항할 수 있고, 무인기는 400피트 이상 고도에서 운항할 수 없다.

그러나 미국 연방항공청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올랜도를 출발한 델타항공 407편은 지난달 31일 오후 4시55분께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에 착륙하기 직전 무인기와 맞닥뜨렸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인기는 델타 여객기의 오른쪽 날개 아랫부분에서 불과 1400피트(427미터) 떨어진 지점까지 다가온 것으로 알려졌지만, 델타 여객기는 별다른 사고없이 예정대로 케네디 공항에 착륙했다.

이와 함께 제트블루항공 1834편은 아이트를 출발, 이날 오후 2시24분께 역시 케네디 공항에 착륙하기 직전에 무인기와 충돌할 뻔한 위기를 넘겼다. 당시 조종사는 관제탑에 "무인기가 출현했다"고 위기상황을 전했다.

특히 당시 여객기는 활주로 착륙 직전 단계여서 고도가 800∼900피트에 불과했고, 문제의 무인기는 여객기 앞면에서 불과 100피트(30미터)도 안 되는 거리에서 여객기를 스쳐 지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제트블르 여객기도 앞선 델타 여객기와 마찬가지로 케네디 공항에 예정대로 무사히 착륙했다.

미국 여객기 2대가 무인기와 충돌 위기에 직면한 것과 관련, 연방항공청은 즉각 조사에 나섰지만 정확한 경위는 아직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미국 여객기 2대 드론 충돌 위기, 큰일날 뻔 했네", "미국 여객기 2대 드론 충돌 위기, 드론 위험할 수 있구나", "미국 여객기 2대 드론 충돌 위기,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