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알고싶다 세모자, 암호 '넘버 7' 무슨 뜻인지 보니…'충격'

입력 2015-08-02 10:50:52 | 수정 2015-08-02 10:50: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사진=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사진=SBS 방송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1일 밤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방송 후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트린 ‘위기의 세모자’의 2편이 전파를 탔다.

취재를 통해 아이들이 어머니에 의해 거짓 성폭행 피해 진술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제작진은 친척과 전문가들과의 상담 후, 아이들을 분리조치하기로 결정했다. 경찰과 제작진은 어머니 이씨를 데리고 나간 후, 이씨와 아이들에게 각각 분리조치를 통보했다.

이씨는 자신에게 고소장이 들어왔다는 성폭력수사대 팀장의 말을 듣고 갑작스럽게 흥분하며 뛰쳐 나갔다. 이후 아이들에게 “엄마가 죽으면 여기 있는 성폭력수사대팀이 엄마 죽인 거라고 말해”라고 극단적인 말을 한 후 “넘버 세븐”이라 외쳤다.

그러자 아이들은 갑자기 영어로 대화를 했고, 제작진은 ‘넘버 세븐’이라는 의미가 ‘이모할머니’라 불리는 무속인 김씨와 연결된 뜻임을 알아챘다.

이씨는 경찰과 병원으로 가면서도 고소인 명단을 찢는 등 무속인 김씨를 보호하려고 애쓰는 모습을 보여 경악케 했다.

세모자 성폭행 사건은 유명한 교회 목사인 허목사와 그의 아버지가 아들이자 손주를 성폭행하고 아내까지 교회 신도들과 최음제 등 마약을 먹인 뒤 집단 성매매를 하게 하고 돈을 착취했다고 폭로한 사건이다.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사건에 네티즌들은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충격적이었다",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안쓰럽다",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애들은 무슨 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