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수박씨 강균성, 나얼 '바람기억' 열창 '재도전도 편견'

입력 2015-08-02 17:47:05 | 수정 2015-08-02 19:53:09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수박씨 / '복면가왕' 수박씨 강균성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수박씨 / '복면가왕' 수박씨 강균성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수박씨

2일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8대 가왕인 '노래왕 퉁키'를 꺾기 위한 4인의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두 번째 대결은 가수 '배수정'을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매운 맛을 보여 주마 고추아가씨'와 배우 '김영호'를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웃는 얼굴에 수박씨'의 대결이었다.

수박씨는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를 선곡, 감미로운 미성과 섬세한 감성으로 곡을 소화했다. 수박씨는 특히 후반부의 고음으로 청중단을 놀라게 만들었다.

그러나 수박씨는 고추아가씨에 7표 차이로 패배했다. 수박씨는 "나얼의 '바람기억'을 준비해 왔는데, 못 불러서 아쉽다"고 고 고백했다. 이에 청중단은 '들려줘'라고 연호했고, 그는 1라운드의 룰처럼 노래를 부르며 얼굴을 공개했다.

그는 원곡보다 높은 키를 편안하게 소화하며 놀라운 무대를 꾸몄다. 그가 가면을 벗자, 청중단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수박씨의 정체가 이미 한 번 '복면가왕'에 출연한 바 있는 가수 강균성이었기 때문.

강균성은 가면을 벗은 후 더욱 편안하게 노래했고, 청중단은 그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