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과 삼둥이, 리마인드 프로포즈 위해 뭉쳤다…이번엔 성공할까?

입력 2015-08-03 07:13:22 | 수정 2015-08-03 07:13: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KBS 2TV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KBS 2TV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 삼둥이

삼둥이 대한-민국-만세가 아빠 송일국의 명예 회복을 위해 나섰다.

지난 2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89회에서는 ‘아빠도 남자다’가 방송됐다.

송일국은 아내에게 제대로 된 프로포즈를 해주지 못 했던 것에 대한 미안함에 프로포즈에 재도전! 든든한 지원군인 대한-민국-만세와 함께 깜짝 이벤트 준비에 나섰다.

이날 송일국은 결혼 전 프로포즈를 준비했다가 포기하게 됐던 비운(?)의 장소인 남산 서울타워를 찾았고 대한-민국-만세는 차 안에서부터 “여보~ 여보~” 하며 아빠 역할극에 몰입, 성공적인 프로포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케이블카를 타고 도착한 광장에는 오늘의 프로포즈를 응원이라도 하듯 의외의 지원군(?)들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바로 광장에 전시돼있는 수백 마리의 귀여운 판다들. 대한-민국-만세는 판다를 보자마자 한달음에 달려가 판다 무리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방방 뛰며 즐거워했다.

이어 프로포즈 이벤트의 메인 장소인 레스토랑에 도착했고 송일국은 하루 전 프로포즈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얘기하며 추억에 잠겼다. 반면 삼둥이들은 이미 본분을 잊은 지 오래. 프로포즈보다 더 좋은 오렌지 주스를 마시며 관심 없음을 온몸으로 표현했고 홀로 고군분투하던 송일국은 결국 최후의 보루였던 비장의 무기를 꺼내 들었다. 이에 대한-민국-만세는 언제 그랬냐는 듯 프로포즈 특공대로 초스피드 복귀. 전과 180° 달라진 모습으로 아빠의 이벤트에 적극 협조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