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골프 여제' 박인비,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아시아 최초

입력 2015-08-03 07:39:51 | 수정 2015-08-03 07:3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JTBC GOLF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JTBC GOLF 방송화면 캡쳐


박인비 커리어 그랜드 슬램 달성

'골프 여제' 박인비가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2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의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 에일사 코스(파72·6410야드)에서 열린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이글 1개, 보기 2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의 성적을 낸 박인비는 2위 고진영(20·넵스)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45만 달러(약 5억2000만 원).

2008년 US오픈에서 처음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는 2013년에 나비스코 챔피언십과 LPGA챔피언십, US오픈을 휩쓸었고 이번에 브리티시오픈 우승컵까지 품에 안으면서 통산 7번째로 여자골프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대기록을 세웠다.

커리어 그랜드슬램은 현역 선수 생활중 메이저대회 우승을 모두 달성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