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코 출신' 금나나 근황…식탐 많던 미녀의 '깜짝 변신' 이유가

입력 2015-08-03 11:34:16 | 수정 2015-08-03 11:34: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코출신 금나나기사 이미지 보기

미코출신 금나나


'SBS 스페셜'에서 미스코리아 출신 금나나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SBS 스페셜-식탁에 콜레스테롤을 허(許)하라'에서는 미스코리아 진 출신 금나나가 출연해 음식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금나나는 현재 하버드대학에서 영양학,역학 박사를 취득, 이후 관련 연구소에서 연구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금나나는 "여기 보건대학원에서 영양학과 역학을 공부하고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금나나는 "옛날에 미스코리아에 출전해 다이어트하면서 음식에 제한을 하다보니까 제 기분이 달라지는게 느껴졌다"며 "우리가 먹는 것들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건강에 많은 연관성이 있구나 라는 걸 체험을 했다. 그런 거에 대해서 공부를 좀 하고 싶었다"며 연구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한편, 금나나는 2002년 경북대 의대 재학시절 미스코리아에 출전해 '진'에 당선됐다. 이후 美 명문 하버드대와 MIT에 동시 합격하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금나나는 과거 방송에서 계속되는 다이어트에 지쳐서 식탐이 컸으며 폭식증을 겪었던 사연을 털어놔 화제를 모은바 있다. 이후 금나나는 토마토와 닭가슴살 계란 흰자를 먹으며 다이어트를 한 사연도 공개해 관심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