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부, 14일 임시 공휴일 지정 고려…민간 기업 동참 여부는 '자율적 결정'

입력 2015-08-03 17:56:08 | 수정 2015-08-03 17:5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임시 공휴일

정부가 오는 14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올해 70주년을 맞이하는 광복절(8월 15일)이 토요일이기에, 14일(금요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 이는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오는 14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문제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이 주재하는 4일 국무회의에 이를 안건으로 상정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올해는 광복 7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광복 70주년과 관련해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를 많이 준비하고 있는데 국민의 마음을 모으는 장이 되도록 각 수석실에서도 관심을 갖고 협조하길 바란다”고 당부했었다.

정부는 오는 4일 국무회의에서 임시 공휴일 지정 문제를 논의한 뒤 행정자치부 검토를 거쳐 11일 황교안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국무회의에서 이 안건을 상정·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14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할 경우, 이는 정부 기관 등에 적용되며 민간 기업의 동참 여부는 자율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14일 임시 공휴일 지정 검토 소식에 네티즌들은 "임시 공휴일, 직장인들은 해당 없네", "임시 공휴일, 공무원만 쉬겠다", "임시 공휴일, 나도 쉬고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