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뷰티인사이드' 백감독 "가장 공들인 캐스팅은 '그 분'" 누구?

입력 2015-08-03 19:54:44 | 수정 2015-08-03 19:54: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뷰티 인사이드기사 이미지 보기

뷰티 인사이드


'뷰티 인사이드'

'뷰티 인사이드' 백감독이 우에노 주리의 캐스팅에 대해 입을 열었다.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영화 '뷰티 인사이드'(감독 백감독, 제작 용필름) 시사회가 진행됐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국영화 최초의 '21인 1역'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백감독은 "캐스팅을 하면서 더 힘들거나 쉬웠거나 한 건 없다. 처음부터 수월치 않을 것이다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스토리상 가장 중요한 지점에 한국 말이 아닌 상태에 소통하기 어려운 상황 만들자고 생각했고, 일본 배우를 섭외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분을 어떻게 결정할 것인가 하는 데서 시간이 가장 오래 걸렸다"며 "그분께 공을 좀 많이 들였다"고 전했다.

한편, '뷰티 인사이드'는 자고 일어나면 매일 다른 사람으로 바뀌는 남자 우진과 그가 사랑하는 여자 이수(한효주 분), 두 사람을 주인공으로 한 판타지 로맨스 영화다. '뷰티 인사이드'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
//2017.01.09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