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예빈 "벗고 다니는데 왜 성폭행 안 당하냐" 충격 악플에…

입력 2015-08-04 09:49:00 | 수정 2015-08-04 14:07: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예빈 / 맥심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강예빈 / 맥심 화보


강예빈

방송인 강예빈이 유상무와의 열애설로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강예빈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야한 악플들은 나를 섹시하게 보니까 그러나보다 하고 넘겨낼 수 있다. 하지만 야한 악플들 중에서도 넘길 수 없었던 것이 최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분이 ‘이렇게 벗고 다니는데 성폭행을 왜 안 당하냐. 한국 남자들 진짜 착하다’는 악플을 남겼다”며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또 강예빈은 "그 정도의 댓글은 여태껏 받아본 적이 없다. 눈물이 났다. 괴롭고 속상했다”며 “혼자 집에 있는 것도 무섭고 택배가 와도 문을 열어드릴 수가 없다. 또 엘리베이터를 탈 때나 쓰레기를 버리러 나갈 때도 무섭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
//2017.01.09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