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호범 "백승혜, 동대문서 70만원 받고 일하며…" 현 매출은?

입력 2015-08-05 07:25:00 | 수정 2015-08-05 15:41:16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송호범 백승혜 택시 송호범 백승혜 /  백승혜 = tvN ‘현장 토크쇼-택시’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송호범 백승혜 택시 송호범 백승혜 / 백승혜 = tvN ‘현장 토크쇼-택시’ 방송화면


택시 송호범 아내 백승혜 도매사업 매출이?

가수 송호범이 아내 백승혜의 도매사업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4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서는 '여복종결자'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원투 멤버 송호범과 그의 아내 백승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이영자와 오만석은 최근 도매업을 하고 있는 백승혜에게 "연예인 남편의 불안정한 수입 때문에 사업을 시작한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송호범은 직접 답변에 나섰다. 그는 "아내의 꿈이었다. 아내가 20살 때부터 동대문에서 일을 했다. 얼마나 독하냐면 70만 원을 받고 일하면서 차비가 아까워서 새벽에 일이 끝나도 도매시장을 순회했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송호범은 또 "그때부터 꿈을 키웠다고 한다. 그렇게 독하게 아르바이트비를 모아서 가게를 차린 거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백승혜가 운영하는 쇼핑몰 '비비몰'의 연매출이 수십억대의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는 옷과 장신구, 화장품 등에 관심이 많았던 그녀가 재능을 살려 쇼핑몰 사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