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토] 적막함 흐르는 브로큰발렌타인 보컬 故 반 빈소

입력 2015-08-04 17:43:38 | 수정 2015-08-04 17:43: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진연수 기자 ] 그룹 브로큰 발렌타인 멤버 故 반(33·김경민)의 빈소가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우만2동 동수원병원에 마련됐다.

앞서 3일 브로큰 발렌타인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갑작스럽게 너무도 가슴 아픈 소식을 전해드리게 됐다. 13년 간 우리 곁을 함께 했던 브로큰 발렌타인의 보컬 반이 갑작스러운 불의의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라고 부고를 전했다.

고인은 최근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기던 중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브로큰 발렌타인은 지난 2005년 디지털 싱글 ‘에일리언’(Alien)으로 데뷔, 2011년 KBS 2TV에서 방영된 밴드 서바이벌 '톱밴드'에 참여하면서 대중적인 인지도가 급상승했으며, 작년에 방영된 Mnet '밴드의 시대'에 출연해 결선에 진출하기도 했다.

고인의 빈소는 동수원 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5일이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jin9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