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세스캅' 김희애, 범죄자 아들 찾아가 돌봐줘…'엄마 경찰의 면모'

입력 2015-08-05 07:31:50 | 수정 2015-08-05 07:31: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희애가 살인자로 몰린 강도범죄자의 아들을 직접 찾아가 목욕을 시키는 등 돌보는 장면이 방송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미세스캅' 2회에서는 사표를 낸 최영진(김희애)이 범죄자와 그의 아들을 찾아갔다.

최영진은 염창동 강간살인사건 용의자로 몰린 강도범죄자에게 죄책감을 가졌다.

영진은 고문을 당한 강도범죄자를 찾아가 "강간살인범 아닌 거 알고 있다. 덕분에 경찰은 진범 놓쳤다는 여론 비판을 피해갈 거다. 팀장인 내가 그런 일이 없도록 했어야 했는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에 범죄자는 "부탁 하나만 하자. 7살 먹은 아들이 있는데, 봐줄 사람이 없어서 며칠 동안 굶고 있을 지도 모른다"고 아들을 부탁했다. 이에 영진은 "이렇게 자식 걱정할 사람이 왜 강도 짓을 하냐"고 말하면서도 자식을 키우는 입장에서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진은 이후 범죄자의 아들을 찾아가 목욕을 시켜 주며 범인잡는 경찰이기 이전에 엄마의 모습도 보여 훈훈한 인간미를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