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령 위안부 문제 발언, 남편 신동욱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입력 2015-08-05 08:56:00 | 수정 2015-08-05 15:44: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령 위안부 문제 박근령 위안부 문제 / 사진=니코니코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령 위안부 문제 박근령 위안부 문제 / 사진=니코니코 방송 캡처


박근령 위안부 문제

박근혜 대통령의 여동생 박근령 씨가 최근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 과거사 관련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입을 열었다.

신동욱 씨는 5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령 여사가 천황폐하라고 지칭한 것은 특별한 의미가 아니라 평소 영국여왕을 여왕폐하라 칭호하고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각하라고 칭호한다. 지난날 청와대 생활에서 극존칭의 언어 습관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박근령 여사가 국민정서에 반하는 줄 알면서도 충정의 소신발언을 한 것은 조국의 미래를 위해서 혈혈단신 가시면류관을 쓰고 십자가를 지고 목숨을 걸었다. 대한민국을 지켜라! 대한민국을 구하라! 박 다르크를 보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근령 씨는 4일 방영된 일본 동영상 사이트 니코니코 인터뷰에서 일왕을 '천황폐하'라고 일본어 표현을 그대로 사용해 논란이 됐다.

박근령 씨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위안부 여사님들을 더 잘 챙기지 않고 자꾸 일본만 타박하는 뉴스만 나간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정치권에서 하는 말만 주로 언론에 실려서 나갔기 때문에 그런 뉴스 뿐”이라며 “대부분의 한국 국민은 저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한국을 많이 사랑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