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승혜, 악플 상처 고백 "아이들 얼굴 맘에 안들어 넷째 낳는다고…"

입력 2015-08-05 17:38:57 | 수정 2015-08-05 17:3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승혜 / 백승혜 사진=백승혜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백승혜 / 백승혜 사진=백승혜 인스타그램


백승혜

그룹 원투 송호범 아내 백승혜가 악플에 대한 상처를 고백했다.

백승혜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백승혜 안티 방송 후 더 많이 모였음. 로그인하고 댓글 다는 것도 힘들 텐데.. 안티 덕분에 네이버 검색어 올라가네. 난 괜찮아 강한 줌마니까. 기도합시다"라는 글과 기도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백승혜는 "제일 큰 악플은 넷째 생각한다니까 악플님 하신 말씀. '아이들 얼굴이 맘에 안들어 넷째 또 낳는 거라며? 맘에 드는 얼굴 나올 때까지'란다. 눈물이 난다. 아이 많이 낳는 것도 악플이 되나. 왜 이런 말을"이라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왜 가만히 있는 아이들까지. 울 아이들 못난 엄마 둬서 미안하다. 이 악플 쓴 사람은 나쁜 일만 생기면 좋겠다. 나도 악의적일 수밖에 없다. 웬만한 악플은 무덤덤하게 받아들이지만 이 말은 정말 참는다. 참자. 줌마 파이팅 외치고 안티들 이기자 이기자"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 토크쇼 택시'에는 송호범 백승혜 부부가 출연했다.

백승혜 악플 상처 고백에 네티즌들은 "백승혜 악플, 안타깝다", "백승혜 악플, 왜 다는지 모르겠다", "백승혜 악플, 아이들까지 건드리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