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령 "위안부·신사참배 문제, 국민들도 나와 생각 같다"

입력 2015-08-05 18:17:22 | 수정 2015-08-05 18:1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령 / 박근령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령 / 박근령 사진=YTN 방송 캡처


박근령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의 일본 인터뷰가 방영돼 파문이 일고 있다.

박근령 씨는 지난 4일 일본 동영상 사이트 니코니코에서 방영된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이제 잘 살게 됐으니 한국의 힘으로 피해자들을 모셔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권에서 하는 말만 주로 언론에 나와 그런 뉴스 뿐이다"라며 "대부분의 한국 국민은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한국을 많이 사랑해달라"고 일본인들에게 당부했다.

그는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한국에서 문제 삼는 것에 대해서는 "내정간섭으로 생각하는데 혈손이 어떻게 자신의 선조를 참배하지 않겠냐"며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하면서 '앞으로 또 전쟁을 일으킬 것'이라는 마음을 먹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근령 씨는 이번 특별대담에서 "일본에게 자꾸 과거사를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다"라는 말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