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복궁 야간개장, 입장권 10분만에 매진…입장료 10배 암표 성행

입력 2015-08-05 19:49:52 | 수정 2015-08-05 19:49: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복궁 야간개장 / 경복궁 야간개장 사진=문화재청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경복궁 야간개장 / 경복궁 야간개장 사진=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야간개장

경복궁 야간개장 입장권이 예매 시작 10분 만에 모두 매진된 가운데, 입장료의 10배를 웃도는 암표 판매가 성행하고 있다.

경복궁은 8월 12일부터 28일까지 (18일, 25일 화요일 휴무), 창경궁은 8월 11일부터 27일까지 (17일, 24일 월요일 휴무) 야간 특별관람을 실시한다. 관람 시간은 오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이며 하루 최대 관람 인원은 각각 2500명이다.

5일 오후 2시부터 경복궁·창경궁 야간개장 입장권 예매가 시작됐으나, 10분 만에 모두 매진됐다. 이에 인터넷 카페와 중고 거래사이트 등에는 경복궁·창경궁 야간개장 입장권을 2장에 3만~4만 원에 판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현재 문화재청이 제공하는 관람료는 경복궁 3000원, 창경궁 1000원이다.

한편, 문화재청은 비공식적인 직거래 행위에 대해 용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 관계자는 “2014년 여름 경복궁 야간개방과 관련해 예매자 본인 이외의 3자 거래를 통한 입장권 구매 시 구매자명의 신분증 확인과정에서 출입이 제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번에는 암표를 구입할경우 비싼 값을 치르고도 입장을 거부당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문 화재청 경복궁 관리소는 “중고나라를 비롯한 각종 커뮤니티의 불법거래 정보를 상시 모니터링중에 있다”면서 “불법직거래 게시글이 올라오면 ‘선의의 피해자 예방을 위하여 정상적인 인터넷 예매 이외의 불법적인 판매 및 구매 게시글 삭제를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