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일전 무승부에 슈틸리케 감독 "비겼지만 승리할 수도 있던 경기"

입력 2015-08-05 21:53:36 | 수정 2015-08-05 21:53:3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일전 슈틸리케 / 한일전 슈틸리케(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일전 슈틸리케 / 한일전 슈틸리케(사진=한경DB)


한일전 슈틸리케

동아시안컵 축구 한일전 경기가 무승부로 끝난 가운데, 슈틸리케 감독이 "비겼지만 승리할 수도 있던 경기"라 자평했다.

5일(한국시각) 우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 대한민국 일본 남자축구 국가대표팀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경기 직후 슈틸리케 감독은 "오늘 경기 시작 전에 중국전과 같은 경기를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일본의 수비 조직력이 지난 첫 경기보다 좋아졌을 것이고 우리는 점유율을 올리며 공격적인 플레이를 하려 했다"며 "수비에서 큰 문제는 없었지만 공격을 했을 때 상대가 공간을 내주지 않았고 우리 선수들은 좁은 공간에서 플레이를 하다보니 패스나 컨드롤에서 미스가 나왔다"고 했다.

이어 "일본이 수비적으로 나왔다. 우리팀에 겁을 먹어 그런 것 같다. 우리 선수들은 경기 중 어려움이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오늘 비겼지만 승리할 수도 있던 경기였다. 결과는 받아들여야 하고, 승점 1점을 쌓았기 때문에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우승할 수 있다는 것이 긍정적"이라고 했다.

또한 "우리팀의 정신력과 스타일 등은 칭찬해 줄만하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