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승환, 총 6시간 최장시간 공연 기록 도전

입력 2015-08-06 09:30:00 | 수정 2015-08-06 09:3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연의 신’ 이승환이 우리 대중음악 공연사에 전무후무한 기록에 도전한다.

이승환은 오는 9월 19일 서울 광장동 유니클로 악스홀(AX-KOREA)에서 ‘빠데이-26년’이라는 타이틀로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총 6시간에 달하는 공연을 연다.

지금까지 단독공연 국내 최장시간 공연기록은 이승환이 2012년 8월 19일 세운 5시간 40분(총 52곡)이다. 종전 자신의 세운 기록을 스스로 깨는 도전이기도 하다. 이번 공연에서 이승환은 총 60곡을 준비 중이다. 기록적인 장시간 공연인 만큼 공연 중간에 저녁식사가 제공되는 20분간의 인터미션도 있다.

해외의 경우 기네스 도전을 위한 마라톤 공연이 종종 있지만 유명 뮤지션이 단독공연에 3시간을 넘기는 경우는 해외토픽에 등장할 만큼 흔치 않은 일이다. 특히 고음역대의 애절한 발라드부터 샤우팅과 그로울링을 요구하는 록 넘버 까지 장르적 스펙트럼이 넓은 이승환의 음악적 특성상 6시간 공연은 ‘공연의 신’만이 가능한 새로운 차원의 도전이다.

특히 이승환은 공연 하루 전날 같은 장소에서 전야제 공연을 열고 약 2시간 가량 라이브를 소화할 예정이라 놀라움을 더한다.

이번 공연은 이승환이 지난 26년간 총 11장의 정규앨범을 발표하며 충실히 히트곡을 쌓아온 뮤지션이기에 가능한 기획이기도 하다. 특히 전야제 공연에서 이승환은 자신의 주요 히트곡 레퍼토리와 새로운 앨범에 수록될 신곡을 최초로 라이브로 부를 예정이다.

이날 공연을 위해 이승환은 오랜시간 함께 호흡을 맞춰온 최정예 사운드 스태프를 직접 꾸렸다. 또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막대한 분량의 조명장비, 특수효과 등을 투입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6시간에 달하는 공연시간을 빈틈없이 채울 이승환 만의 드라마틱한 공연 연출이 기대된다.

이승환 소속사 드림팩토리는 “단순히 오래 공연을 하는 것이 아니라 보다 완벽한 공연이 얼마나 지속 가능한지에 대한 도전이다”며 “음악 팬들을 충분히 만족시킬 만큼의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이승환 씨와 이승환 밴드, 전 공연 스태프가 철저하게 준비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총 5회에 달하는 페스티벌 헤드라이너 최다 초청 기록과 30여회의 단독 및 기획 공연을 치루며 완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승환은 <빠데이-26년> 공연 후 새 미니 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