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 아련 여인 자태 ‘눈길’

입력 2015-08-07 01:06:00 | 수정 2015-08-07 01:0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가 ‘여인의 삶’을 시작한다. 추국장에서 여인인 것이 밝혀지며 더 이상 남장을 할 수 없게 된 것으로, 어릴 적부터 ‘남자’로 살아온 이유비의 여인 변신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장현주 극본, 이성준 연출, 콘텐츠 K 제작, 이하 ‘밤선비’)측은 오늘(6일) 밤 10회 방송을 앞두고 슬픔에 잠긴 조양선(이유비 분)의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날 방송된 9회에서 양선의 아버지 조생(정규수 분)은 양선을 지키기 위해 ‘음란서생’임을 자처했고, 죽음을 맞이했다. 아버지의 죽음을 알게 된 양선은 처절한 오열을 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는데, 이후 공개된 10회 예고편에는 밝았던 모습을 지우고 차갑게 변한 듯 보이는 양선의 모습이 담겨 관심을 모은다.

특히 양선은 늘 해오던 남장을 벗고, 이제 여인으로의 삶을 시작할 예정. 앞서 양선은 ‘음란서생’ 누명을 쓰고 추국을 받으며 여인임이 밝혀졌고, 더 이상 ‘강상의 도’를 어기고 남장을 할 수 없게 됐다. 이에 자신의 본래 모습인 여인으로 살아가게 된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아련하고 청순한 여인의 자태를 뽐내는 양선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집중시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