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고은, "'은교' 소중하고 행복한 기억이 있는 영화"

입력 2015-08-06 21:40:57 | 수정 2015-08-06 21:40: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고은 / 김고은 사진='은교'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김고은 / 김고은 사진='은교' 스틸컷


김고은

김고은이 데뷔작 영화 '은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6일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는 김고은이 출연했다.

'은교'에 출연한 계기를 묻자 김고은은 "오디션을 보고 합격이 되어서 출연했다"고 말했다. "이전에도 배우가 되겠다는 생각이 있었나?"란 질문에는 "고등학교도 예고였고, 예술대학을 다니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특히 "'은교'로 인해 배우로의 삶에 규정 받는 게 있나?"란 질문을 던지자 김고은은 "전 크게 느끼지 않으며 작품 활동하고 있다. 규정 받는다기보다 저의 대표작이란 생각이다. 저에게는 굉장히 소중하고 행복한 기억이 있는 영화다. 대표작으로 봐주는 것에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