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강준, '치즈인더트랩' 백인호 유력…싱크로율 놓고 네티즌 갑론을박

입력 2015-08-07 18:01:47 | 수정 2015-08-07 18:01: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강준 치즈 인 더 트랩 / 서강준 치즈 인 더 트랩기사 이미지 보기

서강준 치즈 인 더 트랩 / 서강준 치즈 인 더 트랩


서강준 치즈 인 더 트랩

tvN측이 '치즈 인 더 트랩' 백인호 역에 서강준이 유력하다고 밝힌 가운데, 싱크로율을 두고 네티즌의 공방전이 펼쳐졌다.

7일 tvN 관계자와 '치즈 인 더 트랩' 제작사는 "서강준이 백인호 역으로 출연이 유력하다. 최종 조율중이다"고 밝혔다.

서강준의 소속사 판타지오 역시 7일 오후 "'치즈인더트랩' 측과 백인호 역을 놓고 최종 조율 중인 것은 맞다"고 전했다.

이에 서강준과 백인호의 싱크로율을 두고 네티즌들이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치즈 인 더 트랩'은 주인공 홍설 역 캐스팅으로 한차례 논란에 휩싸였다. 백인호 역시 삼각관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캐릭터이기에, 그의 캐스팅에 대한 원작 팬들의 관심은 컸다.

백인호 역에 서강준이 유력하다는 보도에 일부 원작 팬들은 "서강준은 백인호의 자유분방한 성격과 이미지가 맞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른 측에서는 "이미지는 이미지일 뿐이다. 이국적 분위기가 있으니 잘 소화할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모든 게 완벽한 남자 유정과 그의 대학 후배 홍설, 자유로운 영혼 백인호 등 다양한 인물 사이에서 벌어지는 치밀한 심리 싸움, 갈등과 사랑을 다루는 작품. 박해진, 김고은, 남주혁 등이 출연 확정했으며 12월 경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