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시카, SM 떠났다…'얼음공주' 새 궁전의 조건은

입력 2015-08-07 02:00:38 | 수정 2016-10-27 22:37: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제시카, SM과 결별

제시카가 소속사였던 SM엔터테인먼트와 결별했다. 이로써 제시카는 지난해 9월 소녀시대를 떠난 이후 1년여 만에 완전한 홀로서기에 들어섰다.

SM엔터테인먼트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시카와의 이별을 공식화하면서 "서로의 발전을 위해 각자의 길을 가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같은 날 제시카 역시 "협의 끝에 계약관계를 종료하게 됐다"고 알리며 "팬들이 기대하고 있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새 출발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제시카와 SM은 이별하는 과정에 있어서 잡음이 일기도 했지만 이날은 서로의 앞날에 행운을 빌기도 했다.

다만 제시카와 SM이 서로의 입장을 표명한 직후 '제시카가 신곡 녹음을 마쳤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솔로로 중국에 데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제시카가 녹음한 곡의 작곡자 젠틀맨은 같은 날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를 부인하며 "내가 들려준 노래를 제시카가 재미삼아 녹음해 봤을 뿐 신곡 발표는 전혀 논의되지 않은 얘기"라고 선을 그었다.

젠틀맨은 "제시카가 현재로선 브랜드 사업에 좀 더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신곡에 대해 결정된 것이 없다. 시기적으로 자칫 오해를 빚을 수 있어 난처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미국에 체류중인 제시카는 다음 주께 귀국해 새 둥지 찾기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소녀시대의 멤버로 국내외 높은 인기를 구가했던 만큼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의 원만한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기획사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