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엄정화·엄태웅 소속사 이적? "아직 결정도 안했는데…" [공식입장]

입력 2015-08-07 10:38:00 | 수정 2015-08-07 14:06: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엄정화 엄태웅 엄정화 엄태웅기사 이미지 보기

엄정화 엄태웅 엄정화 엄태웅


엄정화·엄태웅

심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종료된 배우 엄정화(46) 엄태웅(41) 남매가 미스틱엔터테인먼트로 옮긴다는 보도에 해명했다.

엄정화 엄태웅 측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7월 31일자로 심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 계약이 종료되었다. 지난 11년간 몸담았던 소속사를 떠나 현재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매니지먼트와 관련 어떠한 내용도 결정하지 않았으며 특정 매니지먼트로의 이적 또한 확정된 바 없다"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선택을 위한 충분한 고민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두 사람이 미스틱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다고 보도했다.

< 이하 엄정화 엄태웅 공식입장 >

안녕하세요

배우 엄정화, 엄태웅은 지난 7월 31일자로 심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 계약이 종료되었습니다.

지난 11년간 몸담았던 소속사를 떠나 현재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아직 매니지먼트와 관련 어떠한 내용도 결정하지 않았으며 특정 매니지먼트로의 이적 또한 확정된 바 없습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선택을 위한 충분한 고민의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늘 보내주시는 관심과 격려에 감사 드리며, 이에 보답할 수 있는 엄정화, 엄태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