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농약사이다' 할머니, 거짓말 탐지기 검사 결과가 '경악'

입력 2015-08-07 14:15:06 | 수정 2015-08-07 14:1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농약사이다' 피의자 할머니, 거짓말 탐지기 검사

'농약사이다' 피의자 할머니 거짓말탐지기 검사결과가 나왔다.

'농약 사이다' 사건의 피의자 박모(82) 할머니에 대한 거짓말탐지기 검사에서 '허위 진술'로 나왔다.

대구지검 상주치청은 거짓말탐지기 검사와 행동·심리분석 조사에서 박할머니의진술이 명백한 허위로 나왔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은 오는 15일까지 박할머니를 구속기소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수사에 박차를가하고 있다.

검찰은 7일 오후 박할머니를 불러 범행 사실, 동기 등을 추궁하고 있으나 박할머니는 여전히 범행 일체를 부인하고 있다.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질문에 따른 호흡, 맥박, 혈압, 손끝 전극의 변화로 진술자가 거짓말을 하는지를 판단하는 것이고, 행동·심리분석 조사는 피의자 답변내용, 태도, 언행, 표정변화 등을 파악해 진술진위를 가리는 것이다.

박 할머니는 지난달 14일 오후 2시 43분께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에서 고독성 살충제를 사이다에 넣어 이를 나눠 마신 할머니 2명을 숨지게 하고 4명을 부상하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