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농약사이다' 피해자 할머니 의식회복 후 한 말이 '충격'

입력 2015-08-07 17:48:11 | 수정 2015-08-07 17:48: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농약사이다 사건 피해자 증언

'농약 사이다' 사건의 피해자 한명이 의식을 회복했다.

의식을 회복한 민모 할머니는 7일 한 매체와 만나 "사건당일 박 할머니가 집에 놀러왔고 이모 할머니도 와서 3명이 함께 놀다가 마을회관으로 갔다"고 밝혔다.

이어 "셋이서 TV를 보고 복숭아를 깎아 먹었다. 함께 놀다가 오후 2시께 이 할머니와 함께 마을회관으로 갔고 박 할머니는 집에 들렀다가 마을회관으로 왔다"고 말했다.

결국 박 할머니가 "집에 들러 마 가루를 물에 태워 마신 후 마을회관으로 갔다"는 진술이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 민 할머니가 마을회관 냉장고에서 사이다를 꺼내 나눠 마시자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날 방송에서 한 마을 주민은 "박 할머니가 회관에 매일 출근하다시피 오고 그랬는데 10원짜리 때문에 다른 할머니들과 다툴 때가 많았다"고 전했다.

주민의 증언에 따르면 사건이 벌어진 마을 회관에서는 화투 점수 때문에 할머니들 사이에 늘 싸움이 일곤 했다는 것이다.

한편 7일 다수의 매체는 농약 사이다 용의자 박 모 씨의 진술이 거짓말탐지기 결과 '허위 진술'로 보고됐다고 전했다.

박 모 씨는 지난달 14일 경북 상주시의 한 마을 회관에서 살충제를 넣은 사이다를 다른 할머니에게 먹여 2명을 숨지게 하고 4명을 위독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