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김현숙 "박수칠 때 떠날 수 있는 시점 지나. 끝까지 가야"

입력 2015-08-07 17:47:35 | 수정 2015-08-07 17:47:35
글자축소 글자확대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김현숙 / 사진 = 진연수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김현숙 / 사진 = 진연수 기자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김현숙 "박수칠 때 떠날 수 있는 시점 지나. 끝까지 가야"

배우 김현숙이 tvN 새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로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제작발표회에서 김현숙은 "사실 이미지가 굳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영애라는 캐릭터가 과분하고, '내가 잘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도 했다. 박수칠 때 떠날 수 있는 시점은 지났다. 끝까지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현숙은 "많은 분이 사랑해 주시기 때문에 나 혼자 결정하는 시기는 지났다. 하는 동안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막돼먹은 영애씨'는 대한민국 대표 노처녀 이영애를 중심으로 직장인들의 애환과 30대 여성들의 삶을 현실적으로 담아 호평을 받아왔다. 이번 시즌에서는 영애의 창업 스토리와 영애와 파혼했던 김산호가 합류해 영애-승준(이승준)을 둘러싼 러브라인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예정이다. 오는 10일 오후 11시 첫 방송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