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4' 송민호, "우승은 송민호? 열받는다…"

입력 2015-08-08 10:15:55 | 수정 2015-08-08 10:15: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송민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송민호



'쇼미더머니4' 송민호가 자신에 대한 견제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1차 팀 배틀 경연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쇼미더머니4'에서 경쟁 팀을 디스하는 미션에 참가한 블랙넛은 가사로 송민호를 자극하는 동시에 송민호 다리를 개처럼 무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어 송민호가 랩을 시작하자, 블랙넛은 죽부인을 갖고 와 퍼포먼스를 했다. 이로 인해 '쇼미더머니4' 관객들은 송민호 랩이 아닌 블랙넛 퍼포먼스에 집중하게 됐다.

앞서 송민호는 방송에서 “MINO 딸내미 저격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라는 가사의 랩을 내뱉어 여성비하 발언이라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는데, 블랙넛이 이를 연상시키는 퍼포먼스를 한 것이다.

이에 '쇼미더머니4' 프로듀서 및 래퍼들은 “시선을 끄는 행동 자체는 반칙 같다” “죽부인 들고 있는데 누가 송민호 랩을 듣겠나” “매너부터 잘못된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편, 이날 릴보이는 무대에서 블랙넛의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 가사를 읊었다. 이에 지코 및 송민호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송민호는 "그 말 한마디 함으로써 내 노력들은 그냥 무산되고 내가 만약 이겨도 그게 '이야' 이게 아니라 '맞아. 됐네'가 된다"며 "사람들이 봤을 때 그렇게 받아들여질까봐 너무 열 받았다"고 밝혔다.

'쇼미더머니4' 송민호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쇼미더머니4 송민호 잘했다" "쇼미더머니4 송민호 안타깝다" "쇼미더머니4 송민호 후회될듯" "쇼미더머니4 송민호 짜증나긴하겠네" "쇼미더머니4 송민호 어차피 우승은" "쇼미더머니4 송민호 잘하기는 한데" "쇼미더머니4 송민호 뭔가 아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