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백병원, 편법이용해 매달 2000만원 횡령 "총 16억원 환수예정"

입력 2015-08-08 14:57:50 | 수정 2015-08-08 14:57: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홈페이지/서울 백병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홈페이지/서울 백병원



서울 백병원이 허위신고를 통해 건강보험재정금을 받아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6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매분기 간호 인력을 허위로 신고해온 서울백병원 병원장 최모(63), 간호부장 이모(56), 원무부장 황모(48) 씨 등 전현직 6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며 수사내용을 공개했다.

경찰 수사에 따르면, 서울 백병원은 지난 2010년 1일부터 지난 3월까지 5년여간 병동 간호 인력을 실제 근무하는 수보다 10% 정도 부풀려 신고. 매달 2000만원 정도의 건강보험재정금 16억원 상당을 추가 지급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백병원은 200여명의 병동 간호사 수를 230여명으로 허위 신고해 3등급이 2등급으로 올림으로써 분기당 6000~7000만원 상당을 더 받았으며, 진료 담당 간호사를 입원 병동에서 고정적으로 일하는 간호사로 이름을 올리는 등의 편법을 동원했다.

서울백병원은 2011년부터 매년 적게는 120억원에서 많게는 300억원에 달하는 적자를 메우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건보공단은 이르면 이달이나 다음달부터 서울백병원이 청구하는 건강보험 진료비에서 16억원을 깎는 방식으로 환수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