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희호 여사, 일정마치고 귀국 "김정은 만나지 못했지만…"

입력 2015-08-08 17:29:41 | 수정 2015-08-08 17:3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희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희호



3박4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이희호 여사가 아쉬움을 표했다.

8일 김대중평화센터에 따르면 이희호 여사는 이날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환송을 나온 북측 인사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과 환대에 감사하고 만나지 못한 아쉬움을 전해달라”고 말했다.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맹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은 이희호 여사님은 선대 김정일 위원장과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6.15 선언을 하신 고결한 분이기에 정성껏 편히 모시고, 여사님이 원하시는 모든 것을 해드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희호 여사의 평양 방문은 남북간 대화와 만남이 단절된 경색 국면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그 자체가 역사적 의미를 가진다”면서 “이희호 여사가 민간 신분으로 방북해 정부의 공식 업무를 부여받거나 수행하지 않았지만 남북 화해와 협력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희호 여사의 방북에 대해 새누리당 신의진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비록 김정은 제1위원장과의 면담은 성사되지 못했지만, 남북 화해와 교류 협력의 메시지를 전하고 왔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한다”며 “남북이 민간 차원의 교류를 통해 대화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허영일 부대변인 역시 “이희호 여사의 방북은 6·15 공동선언 정신을 계승하고 굳건히 잠겨있는 남북관계의 빗장을 푸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긍정적이지만,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이 성사되는 못한 것은 아쉬운 일”이라고 평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